[0730]국제신용평가회사인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을 비롯해 태국 인도네시아를 외국자본 흐름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라로 언급하면서, 외환관리가 복잡해지고 자본 흐름을 억제하기 위해 지나치게 대응함으로써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S&P는 8일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견조한 성장세가 신용도를 받쳐주고 있지만 외국자본의 흐름이 강해지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면서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S&P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향후 몇년간 아·태지역 국가들의 신용등급이 오를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인도네시아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등급상향 기대를 갖게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도와 인도네시아 등에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고 있어 경제적,사회적 안정에 대한 리스크도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인도네시아와 한국, 태국은 외국자본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S&P는 “일반적으로 통화가치를 인위적으로 낮추기 위해 자본을 통제하거나 다른 조치를 취하는 것은 양날의 칼” 이라며 “관세 또는 수출입 물량 제한 등의 무역 보복 조치를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S&P는 중국이 이런 분쟁에 많이 휘말리고 있으며, 이는 아시아 국가들에게도 주요한 우려사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의 높은 실업률 등으로 인해 이같은 리스크가 높아지고 있다며, 중국이 최근 위안화의 점진적 절상을 허용하는 조치를 취하긴 했지만 미국과 중국의 교역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어떤 조치가 취해진다면 다른 나라들도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이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안정시키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출이 계속 건재하다면 위안화 가치를 지난해보다 훨씬 더 많이 절상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S&P는 또 인도와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국가 부채가 많은 국가들은 재정긴축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에 대해선 정부가 재정적자를 줄이고 성장 전망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면 국가신용등급을 다시 올릴 가능성이 높아지겠지만 “현재 일본의 정치적 환경은 여전히 증가 추세인 공공부채 부담을 줄이는데 필요한 재정적, 구조적 개혁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고 언급했다. S&P는 지난 1월 말 일본의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강등했다.

한편 S&P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일부 국가의 신용등급이 추가 강등될 수 있으며 그리스의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모리츠 크라에머 S&P 유럽국가신용부문 이사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유럽 국가신용등급에서 최악의 국면이 지났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고 답하고 싶지만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크라에머 이사는 “여전히 몇몇 나라 전망이 부정적이거나 앞으로 강등 가능성이 있는 부정적 관찰 대상” 이라며 “결정적 순간은 재정 개선과 구조적 개혁에 달렸지만 이달 말 전 유럽 차원에서 내려질 결정들이 계기가 될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리스의 디폴트 가능성이 있으며 이 경우 투자자들은 총투자의 30~50%를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무디스는 전날 그리스 신용등급을 ‘Ba1’에서 ‘B1’으로 3단계 강등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