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상품 투자에 목마른 헤지펀드들이 플라스틱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제임스 다이난과 데이비드 아인혼 등 대표적인 헤지펀드 매니저들이 라이온델바젤 등 화학업체나 펜웨스트롤륨, 렙솔YPF와 같은 에너지회사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유가와 식품가격 급등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자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0% 급등한 금에서 벗어나 상품투자 포트폴리오 다변화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미국 3위 화학업체인 라이온델바젤은 2009년 초 파산했다가 지난해 10월 뉴욕증시에 재상장됐다. 라이온델바젤이 재상장된 후 다이난의 요크캐피탈매니지펀트와 아인혼의 그린라이트캐피탈, 안드레이스 할보르슨의 바이킹글로벌인베스터스, 토마스 스테이어 파랄론캐피탈매니지먼트 등 대형 헤지펀드들은 지분투자 사실을 공개했다. 이 회사는 플라스틱 재료인 프로필렌과 폴리에틸렌 등의 화학제품을 만든다.

150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운용하는 루미스세일레스의 매튜 이건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라이온델바젤은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제품을 만드는 데 필요한 많은 원자재들을 생산한다”고 말했다.

넬슨 루이 크레디트스위스자산운용 원자재 담당 글로벌 헤드는 “재고 수준이 낮은 상태에서 각종 원자재들의 공급차질이 우려된다” 며 “수요 측면에서도 신흥국의 원자재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한편 선진국 수요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바클레이즈캐피탈은 올해 중국의 원자재 수요증가와 유가상승 등으로 원자재에 대한 투자금액이 올 연말께 5000억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