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리비아 사태로 폭등하던 국제 유가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증산 방침과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전략비축유 방출 가능성에 힘입어 소폭 하락했다.하지만 반정부 세력과 정부 측간 충돌로 리비아 사태가 악화되면서 수급 차질에 대한 시장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다.

24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82센트(0.8%) 내린 97.28달러로 마감했다.이날 개정전 전자거래에선 배럴당 103.41달러까지 오르며 2008년 9월 이후 약 2년5개월 만에 장중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그러나 미국의 에너지 재고 증가폭이 예상에 못 미친데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에 나설 방침을 밝히고 IEA의 전략비축유 방출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급등세가 진정됐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이날 런던석유거래소(ICE)에서 2008년 8월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119.79달러까지 올랐다가 하락세로 돌아섰다.전날보다 배럴당 3센트 떨어진 111.22달러선에 거래됐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석유재고량이 80만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이는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플라츠가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 140만배럴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휘발유 재고는 280만배럴 줄었고 난방유와 디젤을 포함한 정제유도 130만배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 관계자들은 리비아의 반정부 세력과 정부간 무력충돌이 격화되면 유가가 다시 급등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와 인플레이션 우려로 이날 금값은 4월물 기준으로 온스당 1.80달러(0.1%) 오른 1415.80달러에 거래됐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