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미호 기관장, 케냐 호텔서 떨어져 사망 "경위 조사 中"

[라이프팀]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가 석방된 금미호 305호의 기관장 김용현(68)씨가 사망했다.

17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김 기관장은 17일 새벽 2시25분경(현지시간) 호텔3층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사망 경위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현지 경찰이 주변 인물이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주케냐대사관에서 현지 경찰을 방문,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김기관장의 시신은 판디아 병원에 안치됐으며 주케냐 대사관은 국내 가족에게 사실을 통보, 가족의 희망을 반영해 정부에서 현지 방문이나 장례절차, 시신 운구 등 필요한 사항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김 기관장의 유서 존재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채무관계 등에 대해서도 알려지지 않았다. 당초 김기관장은 오늘 중 나이로비로 이동할 예정이었다고 알려졌다. (사진출처 : KBS 뉴스 갭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태양-흑점 폭발에 '주의보' 발령! 17~18일 '위기'
▶ 직장인 68%, 직장 내 ‘왕따’ 경험
▶ "도와줘!" 요리, 집에서도 쉽게 하는 법
▶ 2월 중순 ‘평년 기온 되찾고, 한두 차례 추위’
▶ 소셜커머스 90% ‘파격할인’… 싹쓰리닷컴 창고 대방출!
[무료 이벤트] 한정판 '바비 플랫 슈즈' 팡팡 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