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저리로 돈을 빌려 쓸수 있는 정부대출 신청을 철회했다.재무 상황이 개선됐고 부채를 낮추기 위해서다.

27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GM은 2009년 10월 연료 효율성이 높은 차량 개발을 지원해주는 미 에너지부의 저리 대출 144억달러를 신청했었으나 이를 취소했다고 발표했다.GM 관계자는 “재무 상황이 좋아졌고 정부 지원 없이도 신 차종을 개발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시키고 소재 모닝스타의 데이비드 위스턴 애널리스트는 “GM의 재무상태 표와 현금 흐름을 보면 추가로 부채를 늘리지 않고도 프로젝트를 수행할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GM은 지난해 3분기까지 47억7000만달러의 수익을 냈다.지난해 3분기 말 현재 보유 현금은 275억달러다.

GM은 또 지난해 11월 보통주와 우선주 발행을 통한 기업공개(IPO)를 통해 231억달러를 조달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