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도심에 식인상어 출현…최대 3.5m, 가장 포악한 성격 '충격'

[라이프팀] 폭우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 호주에 식인상어까지 나타나 위협을 주고 있다.

14일 호주 헤럴드 선은 이번 홍수로 인해 황소상어가 바다에서 내륙으로 30km나 떨어진 굿나 중심가로 흘러 들어왔다고 전했다.

몸길이가 최대 3.5m까지 자라는 황소상어는 가장 포악한 성격을 지니고 사람을 공격할 가능성이 높다.

굿나 인근 대도시 입스위치의 시의원 폴 툴리는 “상어가 시내 중심가를 헤엄쳐 다녔다는 게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이번 홍수로 생긴 기이한 일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다.

한편 황소상어는 바다 연안이나 강을 따라 얕은 물을 헤엄쳐 다닐 수 있으며 250km 정도 강도 헤엄쳐 거슬러 올라간다고 한다. (사진출처: 네셔널지오그래픽 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미혼女 60% "군필자 男, 선호"
▶ 진짜 '시크릿(secret)' 가든으로 떠나볼까?
▶ 겨울, 자전거 여행을 떠나다
▶ 男·女, 2011년 솔로탈출 전략은?
▶ 2011년 바뀌는 자동차 제도 “체크 하세요~”
▶ [마지막찬스] 카페 방문만 해도 화장품 세트가 펑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