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애플이 세계 최대 휴대폰시장인 중국에 적응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고 실리콘밸리 일간 새너제이 머큐리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애플은 지난 10월 중국에 아이튠즈와 애플스토어를 새로 개설한 데 이어 중국 화폐로 구입이 가능한 결제 시스템도 도입했다.지금까지는 미국 신용카드를 사용하거나 달러화와 위안화로 모두 결제 가능한 신용카드만 사용할 수 있었다.

이는 구글이 중국 시장 진출 초기 반발했던 것과 달리 애플리케이션(앱) 가운데 상당수의 사용을 제한하는 현지 법을 애플이 수용하겠다는 자세로 풀이된다고 새너제이 머큐리뉴스는 풀이했다.애플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지속적으로 현지법을 준수할 것” 이라며 “모든 앱이 모든 국가에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달라이 전경기(기도·명상 때 돌리는 바퀴 모양의 경전)’ 앱은 중국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중국 정부가 달라이 라마를 중국에서 티베트를 분리하려는 위험한 ‘분리주의자’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어린이 교육용 앱을 개발하는 보칸 테크놀러지의 최고경영자(CEO) 보왕은 “애플이 중국에서 사업을 하기 위해선 중국 정부의 온라인 정책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이와 관련,“2008년에는 아이튠즈가 종종 차단됐지만 지금은 서비스가 잘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중국의 앱스토어에서 게임은 금지돼 있어 미국 앱스토어에 있는 25만개의 앱 가운데 절반 정도를 중국에서 이용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이같은 어려움 속에서도 중국에 공을 들이는 것은 무엇보다 중국이 세계 최대 시장으로 향후 회사 성장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기 때문이다.이 회사는 베이징과 상하이에 각각 2개의 직영점을 개설했으며 내년 말까지 25개점을 추가 개설할 계획이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애플은 내년에 중국에서 90억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중국은 휴대폰 사용자가 8억명,온라인 인구는 4억명에 달하는 세계 최대 시장이다.

그러나 애플의 중국어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경쟁사보다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저렴한 제품이 인기가 있는 중국에서 고급 첨단제품만 고집하는 등 저변 확대에 어려움이 있어 중국시장에서 선두업체가 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애널리스트들은 분석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