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사들이 독특한 이름 짓기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2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창의적 표현형', 는 '가치전달형',현대카드는 '심플디자인형',롯데카드는 '혜택노출형' 등에 주력해 상품 이름을 짓고 있다. 이를 통해 회사의 이미지를 분명히 하고 이용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신한카드는 자주 가는 거리에 있는 가맹점에서 최고 5%의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는 '신한 하이포인트카드 나노f'를 내놨다. 고객이 포인트 적립처를 작은 단위까지 선택할 수 있다는 상품 특징을 내세우기 위해 '10억분의 1'을 의미하는 과학기술용어 '나노'를 이름에 사용했다. 특정 시간대에 혜택이 큰 '아침애(愛) 카드',생활편의서비스를 제공하는 '생활애카드 ' 등도 서비스 강점을 독특하게 표현한 것으로 평가된다.

롯데카드는 '디씨(DC) 카드' 시리즈를 내세우고 있다.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에서 최대 10%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DC스위트카드',학원 마트 병원 등에서 할인 가능한 'DC스마트카드',온라인 쇼핑몰에서 할인되는 'DC클릭카드',백화점 및 대형마트에서 할인되는 'DC슈프림카드' 등이 대표적이다.

삼성카드는 할인보다는 혜택의 가치를 전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올 상반기 '쇼핑앤모아카드''카앤모아카드' 등 '앤모아(& More) 카드' 시리즈를 출시했다. 국내 카드사 최초로 정유사 관계없이 높은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카앤모아카드는 출시 7개월여 만인 지난달 말 43만장 이상 발급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현대카드는 2003년 자동차 구매 시 할인해주는 M카드를 처음 출시한 이후 H,V,O카드 등 알파벳으로 표현한 신용카드를 선보이고 있다. 기름을 뜻하는 oil의 첫 알파벳 글자를 따 주유할인카드인 'O카드'를 만들고,병원을 뜻하는 Hospital의 첫 알파벳을 따 의료비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H카드'를 만들었다. 또 '블랙''레드카드' 등은 색상 마케팅을 강조하는 현대카드의 디자인 경영을 상징한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