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아일랜드와 포르투갈 등 재정적자 규모가 큰 유럽국가의 국채 금리가 급등했다.지난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향후 국가 구제금융시 국채 투자자들이 보다 큰 손실을 떠안도록 한다는 내용이 합의되자 투자자들이 위축된 탓이다.



2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일랜드 국채 10년물 금리는 1일(현지 시간) 연 7.14%로 0.22%포인트 상승했다.같은 만기의 독일 국채와의 금리차(프리미엄)도 4.67%포인트로 벌여졌다.금리와 프리미엄 모두 1999년 유로화 출범 이후 최대다.



포르투갈 국채 금리도 연 6.11%로 0.16%포인트 올랐다.그리스와 스페인 국채 금리도 이보다 소폭이지만 상승했고,유럽 은행주들은 증시가 보합세를 보인 가운데 급락했다.



EU 정상들은 지난주 그리스 재정위기와 같은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새로운 구제 금융 메카니즘에 합의했다.이 매커니즘은 2013년까지 한시적으로 시행중인 현행 4400억유로(6120억달러) 규모의 재정안정기금을 대체하게 된다.독일과 프랑스의 요구에 따라 구제 금융을 받는 국가의 국채에 투자한 민간 투자자들이 더 많은 비용을 부담하도록 하는 게 골자다.



때문에 재정 건전성이 취약하다고 평가받은 유럽 ‘주변부’ 국가들의 국채투자 리스크가 커지면서 금리가 치솟은 것이다.민간 투자자들이 어떤 식으로 비용 부담을 할지 구체적 내용이 확실히 정해지지 않았지만 향후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가 벌어졌을 때 투자자들이 일정 부분 손실을 떠안는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국가의 국채 금리 상승은 지난주 장 클로드 트리셰 유럽은행(ECB) 총재가 EU 정상들에게 경고한 내용과 일치한다.트리셰 총재는 EU 정상회의에서 “채무 재조정 과정에서 민간 투자자들이 더 많은 위험 부담을 안게 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면 채권시장을 불안하게 만들고 투자자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애쓰는 아일랜드나 그리스 등의 국채 금리가 치솟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ECB 총재는 시장 안정을 위해 모든 것을 다 할 것 같다” 며 “이 점에선 지지하지만 우리는 또한 자신들이 부담을 져선 안된다는 국민들의 합법적인 믿음도 살펴야 한다”며 반박했다.



에볼루션증권사의 개리 젠킨스 채권부문 책임자는 “밀실에서 정치인들까리 포커를 하는 것과 미리 패를 보여줘야 하는 시장을 상대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 라며 “(EU 정상회의 결정) 의도는 좋지만 시기가 썩 좋지 않았다”고 지적했다.1~2년쯤 기다렸다가 시장히 완전히 안정됐을 때 내려야 할 결정이라는 것이다.



투자자들은 아일랜드나 포르투갈 국채 금리가 더 치솟아 재정안정기금에 손을 벌리게 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이들 국가가 재정안정기금에서 돈을 빌릴 경우 금리는 훨씬 낮겠지만 그 자체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또다시 뒤흔드는 악재가 될수 있기 때문이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