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3천억 조달경위 조사 박차…임회장 자백유도 주력
C&한강랜드 의혹, 野 소장파의원 로비설도 확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는 1천억원대의 사기대출과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로 구속된 C&그룹 임병석(49) 회장을 이틀만에 다시 불러 인수·합병(M&A) 과정에서 금융권에서 1조3천억원대의 자금을 조달한 경위에 대한 집중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C&그룹에서 자금관리를 맡았던 임ㆍ직원과 은행 관계자 등 5~6명도 참고인으로 재소환해 대출 과정에서의 로비나 정치권의 외압 등이 없었는지 추궁 중이다.

이와 별도로 한강 유람선을 운영하는 계열사 C&한강랜드가 서울시에 하천 점용료 등 19억원을 체납해 사업면허 취소 경고를 받고도 경인운하 여객사업권을 따냈다는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C&그룹이 공격적인 인수ㆍ합병으로 사세를 키우던 2002~07년과 글로벌 금융위기와 무리한 사업확장으로 경영난을 겪던 2008~09년 광범위한 특혜금융과 구명 로비를 벌인 정확을 포착하고, 임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ㆍ배임 혐의로 지난 23일 구속했다.

검찰은 C&그룹 로비 의혹의 실체를 파악하고자 정ㆍ관계와 금융권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로 의심되는 전직 부회장 임모(66)씨 등의 소환조사를 서두르는 한편, C&그룹 대출에 관여한 은행권이나 금융당국 고위층에 대한 소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C&그룹에 대한 금융권의 자금지원 뒤에는 거래은행의 암묵적인 비호나 정치권 외압이 있을 것으로 보고 금융권과 정ㆍ관계로 수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검찰은 임 회장이 금융권과 정ㆍ관계 로비를 위해 종친회 등을 통해 외부 인사를 적극적으로 영입했으며, 2007년 주거래은행인 우리은행 박해춘 당시 행장의 동생인 박택춘(60)씨를 자금난을 겪던 C&중공업의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시킨 사실도 확인했다.

또 C&그룹이 야권 소장파 의원을 비롯한 정ㆍ관계 인사에게 회사 법인카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로비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1일 C&그룹 본사와 계열사 압수수색과 함께 전격 체포돼 구속된 임 회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 회장은 2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기업을 하다 보면 정치인도 만나고 금융인도 만날 수 있지만, 저는 평균 이하만 했다"며 "계열사간 지원은 전체 그룹을 살리기 위해 불가피한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검찰은 C&그룹 로비 의혹을 밝히는데 임 회장의 진술이 결정적인 만큼 그동안 확보한 자료와 관계자 진술 등을 내세워 그의 자백을 이끌어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전성훈 나확진 기자 abullapia@yna.co.krcielo78@yna.co.krra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