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에선 1,000원 짜리 배추, 왜 15,000원에 팔리나?

[라이프팀] 지리산에서 1,000원에 팔리는 맛있는 배추가 왜 대도시에서는 한 포기에 15,000원이나 되는 가격에 팔리느냐고 항변하는 한 농부의 트위터 글에 전국적인 호응이 커지고 있다.

서울에서는 배추값이 금값이어서 식당에서도 따로 돈을 받고 김치를 파는 시점에 한 포기에 만원이 넘는 배추를 단돈 1,500원에 팔겠다는 농부가 나타난 것이다.

지리산 둘레길 주변서 농사를 짓는 트위터 아이디 ‘@rndlsdnjf2’는 1일 오전 “지리산에서 곱게 키운 배추 택배로 보낼까 합니다. 필요하신 분들은 산지 가격으로 보내 드려요”라며 “해발 450(미터) 이상에서 자란 맛있는 배추 포기채 택배로 보내드립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 농부는 “여기서 도매상들이 배추를 사가는 금액이 한포기 1000원인데 나머지 1만4000원은 누가 먹는 거”냐며 “배추값이 오른 것은 맞지만 산지는 1500원 정도 밖에 안 된다. 대도시에 가면 열배가 뛴다는게 말이 안된다”고 글을 올렸다.

이 농부의 호소는 네티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산지와 소비자와의 거리가 멀다해도 어떻게 열 다섯 배나 차이가 나느냐는 것이다. 이것은 그동안 꾸준히 제기되어 온 농산물 유통에 관한 중대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서민의 식탁을 위협하는 배추값 폭등, 정부는 궁여지책으로 중국산 배추를 수입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농산물 유통의 문제는 언제쯤 풀릴 것인지 서민의 마음은 타들어 간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화제뉴스 1
지리산에선 1,000원 짜리 배추, 왜 15,000원에 팔리나?

고현정
"기자들 시끄러워" 버럭







지리산에선 1,000원 짜리 배추, 왜 15,000원에 팔리나?


화제뉴스 2
지리산에선 1,000원 짜리 배추, 왜 15,000원에 팔리나?

한류스타 아이돌
피부관리법 공개!







지리산에선 1,000원 짜리 배추, 왜 15,000원에 팔리나?


화제뉴스 3
지리산에선 1,000원 짜리 배추, 왜 15,000원에 팔리나?

고은아 vs 이채영
누가 더 과감한가?







▶ 남 71%, 소개팅 후 예의상 ‘문자’
▶ 국내 최장거리 탐방로, 동해 ‘해파랑길’ 어디?
▶ 20~30대 서울 男 “집보다 차가 먼저”
▶ '활성산소' 피부 노화, 촉진시킨다?
▶ 하반기 신차 시장 ‘준대형’이 대세?
▶ [이벤트] 트러블피부 '닥터자르트 폼클렌저'로 고민해결~
▶ [이벤트] JMW 행복한 브런치 2탄이 돌아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