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銀 영업 일부정지-문동성 행장 문책경고 이상

금융감독원은 경남은행에서 발생한 수천억원 규모의 금융사고와 관련, 경남은행에 대해 영업 일부정지 이상의 중징계를 결정했다.

금감원은 17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경남은행에 대해 영업 일부정지 이상의 중징계를, 문동성 은행장에 대해선 문책경고 이상의 중징계를 내렸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영업 일부정지와 문책경고 이상의 중징계는 금융위원회 의결 과정을 거쳐야 확정된다.

은행 임원에 대한 중징계는 문책경고, 직무정지, 해임권고 등 3가지 유형이며, 중징계가 확정되면 당사자는 3∼5년간 금융기관의 임원을 할 수 없게 된다.

금감원은 지난 5월 경남은행에서 지급보증 사고가 터진 직후 특별검사를 실시해 경남은행의 장모 전 부장이 허위지급 보증과 특정금전신탁 불법운용 등 4천400억원대 금융사고를 낸 사실을 적발했다.

금감원은 문 행장을 비롯해 일부 임직원들에게 내부통제 시스템 관리소홀 책임이 있다고 판단,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