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노동부·여성부 '결혼이민자 취업지원 MOU 체결' 사랑하는 이를 따라 고국을 떠나온 결혼이민자들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위해 3개 정부부처가 손을 잡았다.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3개 부처는 16일 결혼이민자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취업기회 확대가 필수임을 공감하고, 이를 위해 '결혼이민자 취업지원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행안부가 운영하는 전국 171개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고용노동부의 취업정보포털서비스 '워크넷'을 연계해 결혼이민자들에게 구직상담, 취업알선 등의 취업지원서비스를 실시한다는 것이다. 전국 곳곳에 설치된 행안부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결혼이민자에 대한 한국어교육 실시 등으로 다문화가족에 대한 이해 및 접근성 측면에서 강점이 있지만, 취업정보 지원을 위한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행안부는 이번 협약으로 고용부 취업정보포털서비스 워크넷을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연계·활용함으로써 결혼이민자에 대한 구인·구직등록, 상담, 알선 등 취업지원 기능이 한층 보강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결혼이민자들이 선호하고 취업경쟁력이 있는 통·번역 분야의 취업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노동부·여성부 및 관계기관에 산재돼 있는 결혼이민자 통·번역 요원들의 인력 DB를 구축해 취업알선에 활용할 방침이다. 서필언 행정안전부 조직실장은 "다문화사회 도래 등 급변하는 사회에서 국민 수요에 부합되는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부처간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은 결혼이민자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장은석 기자 silverstone@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