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G20 정상회의 성공' 등 공통관심사에 대해 의견교환

제2차 야로슬라블 세계정책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11월 서울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에너지·자원 및 극동 시베리아 개발, 러시아 경제현대화를 위한 협력 등 양국 공통 관심사항에 대한 협력 증진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한반도 및 동북아를 포함한 국제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양국 정상은 올해 수교 20주년을 맞은 한·러 관계가 그동안 비약적으로 발전해왔음을 평가하고, 2008년 9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양국 관계를 더욱 심화시켜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들은 또 극동 시베리아 개발 및 러시아의 경제현대화를 위한 협력이 양국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향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평화공동체의 구축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져야 함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양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 및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올해는 한·러 수교 20주년이 되는 뜻깊은 의미가 있는 해"라며 "이번 정상회담 개최는 정상 간 신뢰와 친분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양 정상은 11월 서울 G20 정상회의에서 다시 만나 양국 관계 및 현안에 대해 심도있게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조세일보 / 최한성 기자 hsfory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