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민주주의 발전 비전 제시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러시아 야로슬라블에서 개최된 제2차 세계정책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21세기 사회경제적 환경에 따른 민주주의 발전 비전을 제시한다.

또한 글로벌 정보통신 시대의 민주주의 발전, 국민과의 소통을 통한 건강한 시민사회, 양극화 문제 대비 등을 역설한다.

이 자리에서 이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경제발전 경험을 소개하는 한편, 러시아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경제 현대화에 대한 협력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8·15 경축사에서 한 단계 높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구체적 실천전략으로 밝힌 '공정한 사회'가 대한민국 선진화의 윤리적, 실천적 인프라임을 설명할 계획이다.

이밖에 이 대통령은 한·러 수교 20주년을 맞아 보다 새롭고 미래지향적인 한·러 관계를 위해 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세계 차원으로 확대되고, 상호번영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이번 기조연설은 포럼의 주제인 '현대국가의 민주주의와 국가발전'에 맞춰 국가 현대화 및 지식기반 산업 발전 등을 성공적으로 일궈낸 이 대통령을 기조연설자로 초청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조세일보 / 최한성 기자 hsfory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