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는 올해 들어 지난 8일까지 발생한 파업이 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2건에 비해 38.9% 감소했다고 밝혔다.

최근 10년간 연평균 264.6건의 파업이 발생했던 점으로 미뤄볼 때 현 추세가 이어진다면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들어 발생한 44건의 파업 중 32건은 종결됐고 12건(전년도 이월 2건 포함)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4일까지 근로손실일수는 28만1천126일로 지난해 같은기간 34만2천156일보다 17.8% 줄었다.

고용부는 올해 7월부터 노조 전임자에 대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제도 시행 등과 같은 굵직한 노동현안에도 현장에서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되는 데 따른 현상으로 분석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