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오얀센'의 해변동물,스스로 걷고 진화하는 거대 생명체

[라이프팀] 최근 사람들의 이목을 가장 많이 끄는 전시는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리는 테오얀센 전이다.

'키네틱 아트'라고 하면 아직도 모빌이 연상될 정도로 일반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얀센의 거대한 조각들은 흥미롭게 키네틱 아트를 이해시켜준다.

21세기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라 불리는 테오얀센은 스스로 걸을 수 있고 또한 스스로 진화하는 살아있는 거대한 생명체인 해변동물 시리즈를 창조해냈다.

플라스틱 튜브를 이용해 뼈대와 다리를 만들고, 에너지로 사용되는 바람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으로 빈 페트병을 활용한다. 이것이 이 작품의 주된 재료다.

이렇듯 그의 작품은 친환경 소재를 이용, 바람을 원동력으로 스스로 움직이게 설계되어있어 환경적으로 좋은 평을 얻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그의 작품인 아니마리스 불가리스를 비롯해 BMW 광고에 등장했던 아니마리스 오르디스와 최신작인 아니마리스 우메루스 등 총 18개의 작품을 전시하였다.

테오얀센은 그의 작품을 실제 살아있는 동물로 생각한다. 그의 작품 이름에는 모두 Animaris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는데 Animaris는 라틴어로 Ani(동물)과 Maris(바다)의 합성어로 자연과 생명을 존중하는 그의 작품 철학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해외여행, 독특한 ‘나라별 주의사항’

▶ 반값으로 떠나는 ‘여름휴가 공식?’
▶ 9월까지 덥다… 올 여름 이상고온의 원인?
▶ 커플여행, 분위기 맞는 와인 선택법
▶ 저렴한 여행 ‘희망여행&여행바우처’ 적극 활용하라!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 연극 '말괄량이 길들이기' 공짜로 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