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를 아프리카에 반납한 ‘한국의 슈바이처들’

굿뉴스의료봉사회(Goodnews Medical Volunteers)는 2009년에 이어 3년째로 아프리카에 대규모 의료봉사단을 파견, 7~8월 두 달 동안 의료봉사를 실시한다.

이번 봉사는 17일 서부아프리카 가나, 토고, 베냉에서 의료봉사를 수행할 38명을 선발대로 시작한다. 22일 토고, 베냉 18명, 그리고 8월7일에 케냐, 말라위로 떠나는 130명, 14일 말라위 110명 등 약 300명의 한국의 슈바이처들이 아프리카로 의료봉사를 떠난다.

가나, 토고, 베냉, 케냐, 말라위의 5개국에서 의료봉사를 수행할 예정인 이번 의료봉사단은 아프리카 정부의 협조 아래 비자면제와 장소제공 등의 지원을 받는다. 특히 말라위 보건복지부에서는 이번 봉사활동을 위해 병상 수 2,000개의 국립병원을 대여했다.

의료관계자 및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모집된 의사, 약사, 한의사, 간호사, 대학생 및 중고생 봉사자들은 항공료 및 숙식비 등을 스스로 부담하며 아프리카에서 약 60,000명의 환자를 진료할 예정이다.

이번 의료봉사단의 프로그램은 IYF 아프리카 월드캠프와 동시에 진행된다. 오전, 오후에는 진료와 건강교육, 저녁에는 월드캠프의 음악회, 문화공연, 초청강연 등이 진행되면서 의료봉사와 문화교류를 함께 경험하는 새로운 한류 축제가 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bnt뉴스 김희정 기자 life@bntnews.co.kr

▶ 해외여행, 독특한 ‘나라별 주의사항’
▶ 영화 속 자동차 ‘원작 vs 리메이크’ 차이점은?

▶ 장마철, 비는 안 오고 무더운 이유?
▶ 커피 마시러 아프리카로 갈까, 이탈리아로 갈까?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뷰티n트렌드 이벤트]셉(SEP) 메이크업 시크릿 훔치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