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는 재정건전성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입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는 26일과 27일 양일 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제4차 G20 정상회의가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이달 초 열린 부산 G20 재무장관회의와 마찬가지로 나라마다 차별화된 재정건전화 조치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의장국인 캐나다가 반대하는 은행세 등 금융권 분담 방안을 두고 치열한 논쟁을 벌이는 한편,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하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글로벌 금융안전망에 대한 논의를 발전시킬 전망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지은기자 luvhyem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