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생수 샴푸 등 서민 생활과 밀접한 30개 품목의 국내외 가격 격차가 공개된다.

정호열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22일 국회 정무위 업무보고에서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30개 품목을 지정, 주요국과 가격 차이를 공개하고 그 원인을 분석해 발표할 계획"이라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필수품 시장에서 경쟁을 제한하는 행위를 시정하고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품목은 식품류(우유 생수 아이스크림 맥주) 디지털 제품(게임기 디지털카메라 LCD TV 아이폰) 생활용품(콘택트렌즈 비타민제 샴푸) 유류 담배 타이레놀 등이다.

공정위는 또 각 기관에 산재해 있는 소비자 정보를 원스톱으로 검색해 이용할 수 있는 소비자종합정보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 위원장은 "현재는 소비자원의 '티-프라이스(T-price)' 사이트를 통해 라면 세제 등 80개 생활필수품의 135개 유통업체별 가격을 주 단위로 제공하고 있다"며 "여기에 각 지방자치단체가 조사해 공개하는 공공요금 학원비 등 주요 서비스요금 등을 추가하고, 이 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국민에게 알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융 통신 에너지 분야에서 전문가 포럼을 통한 경쟁 활성화 방안도 추진한다. 정 위원장은 "금융 통신 에너지 분야에서 전문가 포럼을 조직하고 관련 제도와 시장 상황을 분석, 경쟁을 촉진하고 소비자를 보호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