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의 22.9%가 소변을 보는 데 문제가 있는 `과민성 방광' 증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회장 김덕윤 대구가톨릭의대 비뇨기과 교수)에 따르면 최근 전국의 30세 이상 성인 2천명을 대상으로 과민성방광 유병률 조사를 한 결과, 남자의 19%, 여자의 26.8%가 각각 과민성 방광 상태로 진단됐다.

과민성방광은 방광이 너무 예민해 방광에서 소변을 저장하는 동안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방광근육이 수축돼 급하게 요의를 느끼게 되는 것으로 하루 8차례 이상 소변을 보는 `빈뇨'와 갑자기 소변에 대한 욕구가 생기는 `절박뇨', 절박뇨 증상을 느끼면서 소변이 새는 `절박성 요실금'으로 분류된다.

조사결과를 자세히 보면 과민성방광이 있는 경우 `직장생활이나, 집안일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다'는 응답이 37.6%로 그렇지 않은 경우(5.6%)에 비해 훨씬 많았다.

또 `성생활에 지장이 있다'는 응답은 19.9%로 그렇지 않다(3.5%)는 응답자를 크게 초과했으며, 불안증과 우울증의 정도 측정에서도 불안증 22.7%, 우울증 39.3%로 그렇지 않은 경우(각 9.7%, 22.8%)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생활의 불편에도 의사와 상담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19.7%에 그쳤다.

연구를 주도한 김준철 교수(부천성모병원 비뇨기과)는 "과민성방광은 직장 생활 및 일상생활, 성생활에 지장을 줘 삶의 질을 저해시키는 질환"이라며 "특히 이번에 불안증과 우울증을 동반하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의사와 상담을 통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학회는 세계요실금주간(6월21일~27일)을 맞아 방광질환 극복을 위한 골드리본캠페인의 하나로, 요실금과 과민성방광, 요폐 등 3대 방광질환에 대한 예방ㆍ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bi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