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MPANY of Korea 2010] 패션그룹형지㈜, 여성크로커다일 '중장년 캐주얼시장' 개척

패션그룹형지는 '고객과 더불어 발전하며,행복을 창조하는 기업'을 모토로 고객중심 경영,종업원중심 경영,나눔 경영이라는 3대 경영 철학 아래 종합패션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대표 브랜드인 여성크로커다일은 1996년 시장에 나온 이래 국민 여성복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여성크로커다일의 가장 큰 경쟁력으론 좋은 품질과 세련된 스타일의 옷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한다는 점이 꼽힌다. 지난 10여년 간 사회적으로 합리적인 소비 경향이 확산된 것도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

여성크로커다일의 핵심적인 성공요인은 '중장년층 캐주얼 시장'이라는 블루오션을 발견,고객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추진한 것이란 설명이다. 여성크로커다일이 나온 뒤 13여년이 지난 오늘날 국내 '어덜트 캐주얼'시장은 2조원을 넘는 규모로 성장했다.

역발상을 통해 의류업계 단일 브랜드로선 최대 유통망을 확보하는 큰 성공도 거뒀다. 국내 패션 브랜드는 대개 인지도 확보를 위해 백화점 입점을 시작으로 도심 가두점,부도심 가두점으로 확대하는 순서를 거친다. 하지만 여성크로커다일은 부도심에서 도심 가두점으로 진출한 데 이어,마지막에 백화점으로 유통망을 확대해 브랜드 파워를 키워내는 전무후무한 성공사례를 만들어냈다.

공격적인 마케팅은 여성크로커다일을 알리는 데 한 몫을 했다. 2003년부터 빅모델을 내세운 스타마케팅을 전개하기 시작한 이래 최근엔 탤런트 이보영을 새로운 모델로 TV-CF를 방영,대중에게 젊고 호감 가는 브랜드 이미지로 다가가고 있다.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효성 등 국내외 유수의 원단 업체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우수한 소재 공급에 주력하고 있다. 또 우수 신소재 연구 개발을 위해 지난 7월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및 니트전문 제조업체와 신제품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사업을 공동 추진 중이다.

2002년부턴 국제기아대책기구와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펼치고 있다. 특정월 판매수익의 1%를 빈곤아동을 위한 지역아동센터인 '행복한 홈스쿨'의 연간 운영비로 지원하는 '1% 나눔경영',모든 매장에 저금통을 비치하고 모금된 금액을 소년소녀 가장돕기 등으로 기부하는 희망저금통,자선바자회 개최를 통해 불우이웃 돕기에 기부하는 '사랑의 바자회' 등을 진행하고 있다.

조재희 기자 joyj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