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MP3 못지않은 뮤직폰 ‘프리스타일’ 출시

LG전자(대표 남용)는 13일 아이리버와 손잡고 MP3 기능을 강화한 풀터치 뮤직 특화폰 ‘프리스타일(Freestyle, 모델명: LG-LB4400)’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MP3 구동 전용 칩셋을 적용해 40시간 연속으로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DRM(Digital Rights Management: 디지털 저작권 관리)을 해제(Free)하고 다양한 코덱을 지원해 별도 파일 전환작업 없이 청취가 가능하다.

특히 ‘돌비 모바일(Dolby Mobile)’ 기술과 락, 재즈, 팝, 클래식 등 총 14가지의 이퀄라이저(Equalizer) 효과로 최적의 음질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통화 중 음악 청취가 가능한 ‘MP3 BGM’, 독서 중에도 방해되지 않도록 잔잔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도서관 모드’ 등 차별화된 기능과 곡별 선호도 설정, 재생목록 저장, 어학 학습 시 유용한 구간 반복 재생 등 MP3에서 제공하는 전문 기능도 갖췄다.

이밖에도 300만 화소 카메라, 8GB 내장 메모리, 3.5파이(Φ) 이어폰, 지상파DMB, 블루투스2.1 등을 지원한다.

가격은 50만원대 후반이고 LG텔레콤을 통해 판매된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