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를 모았던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의 9일 2차 발사가 발사대 주변 소방설비의 문제로 어렵게 됐다.

교육과학기술부 편경범 대변인은 "오늘 오후 2시께 나로호 화재시 사용되는 소방설비에 대한 점검이 있었는데, 발사대 소방설비의 오작동이 발견돼 발사 운용이 중지됐다"며 "오늘 발사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편 대변인은 "문제가 된 해당 설비는 유류화재에 대비해 화약용제와 결합된 소화용액이 오작동으로 인해 3곳의 노즐 중 1곳에서 소화용액이 분출됐다"며 "현재 한국.러시아 전문가들이 원인규명에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교과부는 원인규명후 구체적 내용을 추가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교과부는 이날 오후 5시를 목표로 발사운용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나로우주센터연합뉴스) 김영섭 기자 kimy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