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의 2차 발사가 9일 오후 5시 정각으로 최종 확정됐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9일 오호 1시 30분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의 2차 발사 시작 시간을 발표했다.

김중현 교육과학기술부 제2차관은 이날 "나로호 발사 리허설 작업에 대한 분석결과와 기상상황, 우주 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오늘 오후 5시 발사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나로호 발사는 발사체의 연료 공급과 기상조건 등이 문제없이 진행된다면 발사 15분 전 자동시퀀스 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발사단계가 진행된다.

나로우주터센터는 이날 새벽부터 발사운용 준비에 들어갔으며 발사 2시간여 전인 오후 3시께부터 연료 주입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