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운용 개시..오후 3시 연료주입 예상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9일 오후 5시로 예상된 발사점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기 시작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날 오전 9시 직전 발사운용을 개시, 1단 추진제인 케로신(정제 등유) 연료와 액체산소 산화제 주입을 위한 준비 작업을 시작하는 등 오후 5시 발사 목표를 위한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편경범 교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전날 리허설에 대한 데이터 분석 결과 특이사항 없이 정상적으로 이행된 것으로 검토됐다"며 "특히 나로호의 발사대 이송 후 전기점검 과정에서 발생한 불안정한 전기신호 현상의 해결조치에 대한 적절성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편 대변인은 "또한 한.러 전문가들은 비행시험위원회를 열어 발사대 및 나로호의 상태가 발사에 적합한지 여부를 기술적으로 검토해 모든 점검 작업에 이상이 없었으며, 발사대와 나로호가 발사에 적합한 상태임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나로호 2차 발사시각은 나로호 관리위원회 최종 점검을 거쳐 오후 1시30분께 발표될 예정이며 현재로서는 오후 5시에 발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나로우주센터<고흥>연합뉴스) 김영섭 기자 kimy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