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20개국, G20 재무장관들이 재정 문제가 심각한 나라에 대해 재정 구조조정의 속도를 내고, 나라별로 차별화된 재정건전화 조치를 마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G20은 부산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 성명인 코뮤니케를 발표했습니다.

은행세 등 금융권 분담방안은 이견을 좁히지 못했지만, 납세자 보호와 금융시스템 위험 축소, 안정적 신용 공급, 나라별 상황 고려, 공정경쟁 보장 등 5가지 원칙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우리나라가 주도한 글로벌 금융안전망에 필요성을 인정하고, 오는 11월 서울 정상회의 때 금융권 분담 방안과 함께 구체적인 정책 대안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지은기자 luvhyem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