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처음으로 국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가 3일 차관회의를 시작으로 사실상 막이 오른다.



이번 G20회의는 3일부터 5일까지 부산 웨스틴조선호텔과 누리마루에서 열린다.

3~4일 차관회의에 이어 4일 저녁부터 장관회의를 시작, 5일 오후 회원국의 공통된 입장을 담은 코뮈니케가 발표되면서 막을 내리게 된다.



오는 26~27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성격이지만 최근 남유럽발 재정위기 등의 문제가 터진 상황이라 G20이이 문제에 대해 어떤 합의를 이끌어낼지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



G20 재무차관들은 신제윤 기획재정부 국제업무관리관(차관보)이 주재하는 이날 차관회의에서 남유럽발 충격을 계기로 각국의 재정 건전성을 국제 공조하에 강화하는 방안과 캐나다와 호주가 반발하는 은행세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출구 전략 등 거시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되며 토론토 정상회의에서 발표될 지속가능한 균형성장을 위한 협력체계를 위한 구체적인안을 매듭지을 방침이다.



신제윤 차관보는 "이번 회의의 핵심은 재정 건전성"이라면서 "현재 각국별로 재정 부문에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재정 건전성을 국제공조 하에 관리하겠다는 메시지를 글로벌 금융시장에 줄 것"이라고 말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한익재기자 ijh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