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TV와 컴퓨터 모니터에 들어가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국제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이 회사는 10인치 이상 LCD 패널의 세계시장 점유율 25.2%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계열사인 LG전자와 필립스,도시바 등 글로벌 가전업체를 주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다. 올초 1년6개월 만에 4만원대를 회복한 주가는 이후에도 꾸준히 올라 이달 들어 4만2000원 선을 유지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 회사가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2조9000억원의 영업이익(연결 기준)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작년보다 171.9% 증가한 수치다. 소현철 연구원은 "기업용 PC와 LED TV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어 적어도 3분기까지는 LCD 공급 부족 현상이 계속될 것"이라며 "패널 가격 강세에 따라 이 회사의 실적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현식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상반기 LCD 수요 증가를 중국이 이끌었다면 전통적인 성수기인 하반기엔 미국 · 유럽 등 선진국들에서 수요 회복이 나타나며 패널 가격도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회사는 애플이 최근 출시한 태블릿PC인 아이패드용 LCD 패널의 90% 이상을 공급하고 있다. 소 연구원은 "측면에서도 화면이 뚜렷하게 보이는 기술과 터치스크린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앞으로 애플이 출시할 예정인 스마트TV에도 LG디스플레이가 LCD 패널 공급을 담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공장 신설을 추진 중이다.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수입 TV용 LCD 패널에 대한 관세를 인상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현지 사업 확장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공장 건설을 신청한 8곳 중 5곳만 승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이학무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중국 투자가 불발될 경우 주가가 일시적인 조정을 받을 수 있다"며 "하지만 중국에 공장을 추가해도 국내 생산시설 수준의 생산능력을 갖출 때까지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꼭 악재로 볼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