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Times의 확대경] "사고 목격자가 없어도…" 차량 블랙박스가 주목받는 이유

블랙박스가 자동차의 필수품이 되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이나 홈쇼핑 등에선 각종 블랙박스 판매가 넘치고 있다. 사고예방은 물론 보험료 절감 효과가 알려지고 있어서다.

블랙박스는 원래 항공기에 탑재돼 운행상황이나 외부로부터 받은 충격 등을 자동으로 기록하는 장치를 가리킨다. 항공기의 상황을 면밀히 기록,사고 원인을 밝혀주는 중요한 장치다. 비행기 사고 때마다 일단 블랙박스부터 회수,조사하는 이유다.

항공기 블랙박스가 자동차로 들어오게 된 까닭은 자동차 사고 유형이 그만큼 복잡해져서다. 하지만 2006년 말 처음 자동차용 블랙박스가 소개됐을 때만 해도 제조업체 간 기술표준 도출과 가격,성능 등의 문제로 주목받지 못했다. 실제로 작년까지 블랙박스가 탑재된 차는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의 0.4%(제조업체 추정)인 7만여대에 그쳤다.

그러나 최근 들어 소비자들의 인식이 180도 달라지고 있다. 블랙박스 기능이 향상되면서 사고 때마다 위력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7월 현금수송차 탈취 미수사건 해결에 블랙박스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나자 블랙박스 판매량이 큰 폭 늘기도 했다.

크고 작은 차량 사고에서 운전자 과실 여부를 비롯한 많은 갈등이 블랙박스를 통해 해결되고 있다. 직접 영상이 녹화되는 만큼 교통사고가 나도 불필요한 논쟁을 줄일 수 있다. 일부 보험회사는 사고예방 효과를 인정,블랙박스를 단 차에 대해 보험료를 3%가량 깎아주기도 한다.

자동차용 블랙박스는 기본적으로 상시 녹화,충격감지 녹화,GPS(위성항법장치) 연동 기능이 있다. 상시 녹화는 가장 기본적인 것으로,거의 모든 블랙박스에서 채택되고 있다. 전원을 켜면 연속적으로 차의 상황을 영상으로 녹화하는 기능이다. 주차 감시도 할 수 있다. 충격감지 녹화는 충격이 감지됐을 때 사고 상황을 기록하는 방식이다. 이 기능도 요즘 출시되는 블랙박스엔 기본으로 적용된다.

GPS 연동 여부는 블랙박스 구입 때 가장 고려해야 할 기능이다. 단순한 영상 기록만으로는 사고의 정확한 원인과 책임을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내부에 GPS가 있어 사고 때 주행 궤적과 위치 등을 동시에 저장하고,저장된 자료 역시 법적 기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가급적 GPS와 연동된 블랙박스를 권하고 있다.

씨큐로드 'IBX1000'은 GPS 연동 기능이 기본적으로 포함돼 있다. 그밖에 상시 및 충격 녹화와 주차 감시 기능을 최대 24시간까지 활용할 수 있다. 대부분의 블랙박스 제품이 3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하는 것과 달리 130만 화소 카메라가 내장돼 있는 점도 특징이다. 카메라로 20프레임,640?C480 화면 크기의 영상이 녹화된다. 저장 방식은 외장 메모리 형태로 최대 용량은 16기가바이트(GB)다. 화상 각도는 140도이며,3축 중력센서가 탑재돼 방위와 이동 여부까지 기록한다.

내비게이션으로 유명한 엑스로드에선 '네로 X5500'이란 블랙박스를 내놨다. 역시 GPS가 연동된다. 그러나 충격 감지 녹화를 지원하지 않는 단점이 있다. 주차 감시 기능도 빠져 있다. 30만 화소 카메라로 초당 24프레임을 찍는다. 화면 크기는 640?C480다. 전면 유리에 장착하며 화각은 156도로 넓은 편이다. 외장 메모리로 4GB까지 지원된다.

GPS가 탑재된 블랙박스로는 셀픽의 '큐브-7100'도 있다. 상시 및 충격 녹화를 지원하며,가장 프레임 수가 높은 30프레임을 제공한다. 그러나 외장메모리로 제공되는 최대 용량이 2기가바이트에 불과한 게 단점이다. 화각도 120도로 좁은 편이다.

박진우 오토타임즈 기자 kuhir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