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 '마이바흐 中 매각설' 부인

독일 다임러그룹이 수제 고급차 '마이바흐'의 중국 매각설을 부인했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임러 측은 "마이바흐는 다임러 생산 포트폴리오의 중요한 부분"이라며 "이 밖에 다른 결정은 없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중국 현지 언론이 중국 전기자동차업체 비야디(BYD)가 마이바흐를 인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폴 린 BYD 대변인도 "시장의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 왕 찬푸 BYD 회장과도 이를 확인했다"며 "다임러 측과도 이 문제로 접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린 대변인은 이어 "BYD는 현재로선 중국 자동차시장에서 다임러와 전기차 개발 협력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YD는 다임러와 전기차 개발 협약을 맺은 상태다.

마이바흐는 지난해 전세계 시장에서 200대 남짓의 차량을 판매해 경쟁업체인 롤스로이스, 벤틀리의 판매량에 크게 뒤졌다. 이처럼 부진한 실적에 기인해 중국 현지 언론은 다임러가 수익성이 낮아진 마이바흐의 생산량을 점진적으로 줄이다 브랜드를 수 년 내로 매각할 예정이며, BYD는 이를 기다렸다가 매수에 나설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마이바흐는 1941년 생산이 중단됐다가 다임러가 지난 2002년 약 60년만에 부활시킨 고급 브랜드다. 롤스로이스, 벤틀리와 함께 '세계 3대 명차'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등이 타는 차로도 잘 알려져 있다.

BYD는 지난해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전기자동차 'e6'을 선보이며 알려졌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은 이 회사에 약 2억3000만달러를 투자한지 1년도 안 돼 10억달러 이상의 추정이익을 올려 화제를 낳기도 했다. 버핏 회장은 홍콩 증시에 상장된 BYD 지분의 10% 가량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이진석 기자 gen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