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커뮤니케이션팀장인 이인용 부사장은 24일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이날 자로 삼성전자 회장으로 경영 일선에 복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발표 전문이다.

이 부사장은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24일자로 삼성전자 회장으로 복귀하기로 했다. 사장단 협의회는 지난달 17일과 24일 양일에 걸쳐 이 전 회장 경영 복귀를 논의했으며, 세계 경제 위기 상황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이 전 회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이러한 의견을 취합해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이 이 전 회장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이 전 회장은 "지금이 진짜 위기다. 글로벌 기업이 무너지고 있다. 삼성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 10년 내 삼성의 대표 제품들이 모두 사라질 수 있다. 다시 시작해야 한다. 앞만 보고 가자"라고 답한 후 회장직 복귀를 결정했다."

한경닷컴 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