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이건희 회장이 삼성전자 회장으로 경영에 복귀했습니다. 삼성은 지금 최고이지만 긴장을 늦추면 안된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이건희 회장은 지금이 진짜 위기라며 앞만 보고 가자고 말했습니다. 먼저 박성태 기자입니다.

기자> 이건희 회장이 오늘로 삼성 경영에 복귀했습니다.

<이인용 삼성 부사장>

“삼성 사장단협의회가 17일과 24일 양일에 걸쳐 이건희 전 회장의 경영복귀를 논의한 끝에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경영환경이 변화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사업기회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이건희 회장의 경륜과 리더십이 절실히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삼성 사장단은 건의문을 작성해서 지난달 24일 이건희 회장에게 전달했고 이건희 회장은 한달 정도 고심하다가 어제(23일) 수락했습니다. 삼성 특검이 끝난 뒤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지난 2008년 4월 경영에서 물러난 지 23개월만입니다.

이건희 회장은 지금이 진짜 위기라며 앞만 보고 가자라고 말했습니다.

<이인용 삼성 부사장>

"이건희 회장은 삼성 사장단협의회의 경영복귀 요청을 받고 지금이 진짜 위기다, 글로벌 기업도 무너지고 있다. 삼성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 앞으로 10년안에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다. 다시 시작하자.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고 앞만 보고 가자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건희 회장은 구체적으로는 삼성전자의 회장직을 맡습니다. 등기임원은 맡지 않기 때문에 주주총회 등 별도의 절차는 필요없습니다.

삼성은 전자 사옥 42층에 회장실을 만들고 이건희 회장을 보좌할 회장실도 설치합니다. 사장단협의회 산하의 몇 개 팀을 실로 확대 개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성태 기자>

이건희 회장은 당장 오늘 경영에 복귀합니다. 지금까지 삼성은 사장단협의회 중심의 집단지도체제였지만 앞으로는 회장이라는 강력한 구심점을 갖게 됐습니다. WOW-TV NEWS 박성태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박성태기자 stpark@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