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법정 스님이 자신의 저서들을 더 이상 출간하지 말라는 뜻을 유언으로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법정 스님의 유언 집행인인 김금선씨는 17일 오후 서울 성북동 길상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법정 스님이 지난달 24일자로 서명한 유산에 대한 유언과 상좌들에게 보내는 유언 등 두 가지 유언을 공개했다.

법정 스님은 첫 번째 유언에서 “내 것이라고 하는 것이 남아 있다면 모두 ’맑고 향기롭게‘에 줘 맑고 향기로운 사회를 구현하는 활동에 사용토록 해 달라.그러나 그동안 풀어놓은 말빚을 다음 생에 가져가지 않으려 하니 부디 내 이름으로 출판한 모든 출판물을 더 이상 출간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또 상좌들에 대한 유언에서는 “맏상좌 덕조는 결제 중에는 제방 선원에서,해제 중에서는 불일암에서 10년 간 오로지 수행에만 매진한 후 사제들로 부터 맏사형으로 존중받으면서 사제들을 잘 이끌어달라”며 제자들의 화합과 수행을 당부했다.

법정 스님의 유언은 이날 낮 1시쯤 덕조·덕현 스님 등 법정 스님의 상좌 스님들에게 전달됐으며 이후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의 긴급 이사회에 전해졌다.

맑고향기롭게 측은 이날 공개된 유언에 대해 “법정 스님의 열반을 전후해 스님의 책이 품절된 사태에 대해 독자 여러분께 미안하게 생각한다.하지만 스님의 유지를 존중하여 그 동안 스님의 책을 출판해온 모든 출판사에 스님의 책을 더 이상 출판하지 말아줄 것을 정중히,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또 “스님의 글을 읽고 싶은 독자들을 위해 언제든지 스님의 글을 읽을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맑고향기롭게 이사진은 입적한 법정 스님,길상사 주지 덕현 스님,보성 대원사 주지 현장 스님,방송작가 윤청광씨,박수관 (주)영창 대표,김형균 동쪽나라 대표,이계진 한나라당 의원,주부 강정옥씨,변택주씨 등이다.감사를 맡은 변호사 선병주씨와 김진곤씨(사업)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