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창업자 고 이병철 회장의 경영방식이 동아시아 경제성장의 밑바탕인 신(新)유교주의에 선진 각국의 경영방식을 종합한 독창적인 경영모델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프랑스 소르본대의 도미닉 바흐조 교수는 전국경제인연협회와 삼성경제연구소가 주최한 '이병철 탄생 100주년 심포지엄'에서 그의 경영방식을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바즈호 교수는 "호암은 한국의 신유교주의와 일본식 경영시스템, 독일식 생산방식, 그리고 미국의 관리방식을 종합해 독창적 모델을 창조해 한국 대기업의 표본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연세대 장진호 교수(경영학)는 "이 회장은 국내 최초로 공개경쟁 채용제와 비서실, 사업부제를 도입했다"면서 "거대한 조직을 운영할 수 있는 독특한 경영체제를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서울대 송재용 교수(경영학)는 "일본식 경영방식에 미국식 경영방식을 접목해 대규모이면서도 빠르고 다각화와 전문화의 특성을 모두 보유하면서 소유경영과 전문경영의 장점을 고루 갖춘 기업으로 재탄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내외의 재계·학계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는 조석래 전경련 회장과 이현재 호암재단 이사장이 개회사와 축사를 하고, 최우석 전 삼성경제연구소 부회장이 '호암의 추억'을 주제로 특강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평정기자 pyu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