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은 영국 런던 인근 개트윅(Gatwick) 공항 지분 12%를 약 1억파운드(1800억여원)에 사들이는 계약을 GIP(Global Infrastructure Partners) 펀드와 맺었다고 2일 발표했다.

국민연금이 펀드를 통하지 않고 해외 인프라에 직접 투자하기는 처음이다. 개트윅 공항은 지난해 제너럴일렉트릭(GE)의 인프라 펀드인 GIP 등에 15억1000만파운드에 매각됐다. 원래 주인이었던 BAA는 2008년 영국 규제기관에서 반독점 판정을 받아 이 공항을 팔았는데 당시 매력적인 투자 대상으로 주목을 받았다.

개트윅 공항은 런던에서 28마일 거리에 있는 남부 서섹스 지역에 있다. 2008년에 3310만명의 여행객이 이용하는 등 연간 이용객 기준으로 영국 내 2위,유럽 내 6위 공항이다.

전광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2012년 런던 올림픽을 앞두고 인프라 관련 투자는 매우 흥미로울 것"이라며 "(국민연금이)대형 금융 플레이어로 성장하기 위한 기회"라고 말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