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은 영국 런던 인근에 소재한 Gatwick 공항 지분 12%를 취득하기 위해 공동투자자인 Global Infrastructure Fund(GIP)와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atwick 공항은 연간 이용객 기준 Heathrow 공항 다음으로 영국내 2위, 유럽내 6위의 공항으로 2008년 기준 3,300만명의 여행객이 이용하고 있다. 1개의 활주로와 2개의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단일 활주로 이용률 기준으로는 세계 1위의 공항이다. Gatwick 공항의 원매도자인 BAA는 2008년 영국 규제기관의 반독점 결정에 의해 본 공항의 매각을 명령받았다. 국민연금공단은 "국제금융위기 상황과 맞물리면서 영국내 규제자산(Regulated Asset) 투자 기회 중 매력적인 기회로 부각됐다"고 설명했다. 공단은 Gatwick 공항이 2012년 런던올림픽 등의 모멘텀을 통해 여행객 수가 중장기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공항의 효율적 운영을 통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현금흐름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안정적인 현금흐름이 예상되는 주요 해외 인프라자산들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 세계 최고의 인프라 투자 그룹들과 함께 공동투자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현재 적립금 274조원 중 해외투자 금액은 27조원(적립금대비 비중 9.8%)으로 중장기 자산배분안에 따르면 2014년까지 해외주식 10% 이상, 해외채권 10% 미만까지 점진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