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대를 앞서간 경영
군청 '방문의 해' 선포
[호암 탄생 100주년…다시 길을 묻다] (中) 경남 의령군 생가 하루 1000여명 '북적'

경남 의령군 정곡면에 위치한 호암의 생가. 탄생 100주년(2월12일)이 가까워온 데다 동장군 기세까지 한풀 꺾이면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마을 입구에 위치한 정곡면사무소에서 생가에 이르는 도로도 한창 새 단장을 하고 있다. 공동주차장이 만들어졌고 담장 보수도 진행 중이다.

지난달 31일 이곳을 찾은 김병철씨(49 · 부산시 수영구 남천동)는 "호암 선생 탄생 100주년을 맞이해 생가의 기를 받고 싶어 가족과 함께 왔다"고 말했다. 호암 생가는 조부가 1851년 건립한 한옥 집으로 1861㎡ 부지에 본채와 사랑채,대문채,광 등 4채로 지어졌다. 정곡면 사무소의 한 직원은 "통상 주말이라도 많아야 600명 정도가 찾아왔는데 요즘에는 하루에 1000여명을 넘어설 정도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경남 의령군은 올해를 '호암생가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100주년이 되는 12일에는 생가 앞 공용주차장에서 호암기념사업추진회 주관으로 100주년 기념행사를 열 예정이다.

삼성그룹의 출발지인 대구에서도 동상 제막식,호암의 기업가정신 포럼,기념 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대구시와 대구상의는 탄생 100주년 기념일인 12일을 하루 앞둔 11일 대구오페라하우스 광장에 호암의 청동 동상을 세운다. 동상의 배경이 될 병풍석에는 "기업의 존립 기반은 국가이며 따라서 기업은 국가와 사회 발전에 공헌해야 한다"는 등의 호암 어록이 새겨진다.

의령=김태현/대구=신경원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