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릴리 전 주한 미국대사가 12일(현지시간) 워싱턴의 시블리 미모리얼병원에서 타계했다. 향년 81세.

고인은 한국의 6월항쟁,중국 톈안먼사태 등이 벌어지던 격동기 한국과 중국 주재 대사를 지냈다. 이에 앞서 오랜 기간 아시아에서 중앙정보국(CIA) 요원으로 활동하는 등 미국 동아시아 정책과 외교의 산 증인이다.

석유 관련 사업을 하던 부친이 중국에 머물던 1928년 칭다오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유년 시절을 보냈다. 미 예일대를 졸업한 뒤 조지워싱턴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고인은 1951년 CIA에 합류했다. 1978년까지 27년간 도쿄와 베이징,대만,홍콩,라오스,캄보디아,방콕 등지를 무대로 활동했다. 이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지낸 뒤 1986~1989년 주한대사,1989~1991년 주중대사를 잇따라 역임했다.

고인이 주한대사를 지내던 시절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집권했던 당시로 한국 내 각계의 민주화 요구가 분출되던 시기였다. 2004년 발간된 자서전 '차이나 핸즈(China Hands)'에 따르면 고인은 주한대사 시절인 1987년 6월항쟁 당시 한국의 계엄령을 반대하는 레이건 당시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전달해 계엄령 선포 직전까지 갔던 상황을 가까스로 막았다고 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