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부터 총 100억원 넘어
SK에너지의 화학 촉매기술이 전략수출 품목으로 떠오르고 있다.

SK에너지는 독자 기술로 개발한 석유화학 공정용 ATA(Advanced Transalkylation) 촉매기술을 최근 대만 포모사에 판매,23억원의 로열티 수입을 거둬들였다고 15일 밝혔다. 회사 측은 2002년 특허계약을 맺은 글로벌 석유업체 셸의 자회사 지올리스트를 포함,해외 기업들로부터 거둬들인 로열티 수입이 총 100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촉매는 서로 다른 화학물질의 반응 속도를 높여주는 역할을 준다. ATA 촉매기술은 톨루엔과 값이 싼 화학 부산물인 중질 방향족을 반응시켜 고부가가치 제품인 자일렌과 벤젠으로 바꿔준다.

SK에너지는 1999년 ATA 촉매기술을 처음 개발,울산 공장에 적용한 뒤 2002년부터 인도 릴라이언스와 대만 CPC 등 국내외 10여개 회사에 공급했다. 미국 UOP 엑슨모빌 등과 세계 촉매기술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다.

SK에너지는 또 지난 7월 중국 5대 전력업체인 화디옌그룹 계열 환경설비업체 '화투어'와 질소산화물 제거 촉매(SCR)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 SCR는 발전소 등에서 화석연료를 태울 때 발생하는 배기가스에 포함된 질소산화물을 90% 이상 제거,정화된 공기를 배출시키는 기능을 한다. 질소산화물은 스모그,산성비 등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이다.

회사 관계자는 "화학공정의 생산성을 결정짓는 촉매는 석유화학 산업의 핵심기술"이라며 "앞선 기술력을 토대로 다양한 촉매기술 사업모델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