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 왼손잡이가 약 5.8%에 달하는 만큼 왼손잡이를 위한 더 많은 배려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화식 동신대 산업공학과 교수팀은 한국인 2437명을 무작위로 선정,사용하는 손의 특성을 조사한 결과 오른손잡이가 86.3%(2103명),왼손잡이가 5.8%(141명),양손잡이가 7.9%(19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인간공학(Ergonomics) 최근호에 실렸다.

논문에 따르면 전체 왼손잡이의 79%가 30세 미만이었다. 부모가 왼손잡이일 경우 자녀가 왼손잡이일 확률은 더 컸다. 부모 모두 오른손잡이(2142명)일 때 왼손잡이는 70명(3.3%)에 불과했지만 아버지가 왼손잡이(91명)일 때 자녀가 왼손잡이인 경우는 45명(49.5%),어머니가 왼손잡이(95명)일 때 자녀가 왼손잡이인 경우는 30명(31.6%)으로 집계됐다. 왼손잡이의 65%는 일상생활에서 불편하다고 호소했으며 불편을 못 느낀다거나 전혀 불편하지 않다는 답변은 35%에 그쳤다.

왼손잡이가 오른손잡이 위주로 만들어진 시스템과 장비를 사용하다 사고나 상해를 당했다는 응답은 전체 왼손잡이의 73.8%로 높은 편이었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에서 보듯 각종 장비나 물품을 디자인할 때 왼손잡이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캐나다 등 선진국 학교에서는 학기 초에 왼손잡이 검사를 해 왼손잡이용 책걸상 등 편의시설을 제공하고 있으며 교사들도 왼손잡이 상담지도를 한다는 것이 정 교수의 설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