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은 특허와 디자인 등 지식재산권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출원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16일부터 통합 전자출원 서비스를 선보인다.

특허청은 이날부터 그동안 문서 편집기능 이용이 불편하고 국내 · 국제용으로 분리돼 있던 두 개의 특허문서작성기(K-Editor,PCT K-Editor)를 하나의 기능으로 합쳐 '글로벌 특허문서작성기(G-Editor)'를 제공한다.

특허청이 자체 개발한 이 특허문서작성기는 MS-Word 2007을 기반으로 표,이미지,수학식 등 워드의 편집기능과 인터페이스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식재산권 정보의 국제 공유를 위한 표준 형식(XML) 지원을 비롯해 한글,워드,PDF 등 다양한 문서 호환성을 보장하며 보정서 작성 편의를 위한 문서 비교 등의 기능도 제공한다는 것이 특허청의 설명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