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수 국무총리는 18일 기업 투자와 관련해 "한-EU 자유무역협정(FTA) 및 한 인도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 타결과 녹색성장정책 등 대내외적인 여건변화를 기업의 도약발판으로 활용하는 전략적이고 선제적인 투자마인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단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회복기미를 보이는 우리경제가 민간 투자가 부진할 경우 회복시기나 폭이 상당부분 제한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특히 최근 정부가 발표한 중기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3가지 시나리오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수렴과 함께 재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한 총리는 "전문가그룹 및 대국민 여론조사, 공청회 등 공개적이고 충분한 논의를 거쳐 중기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에 대한 국민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며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어떤 경우에도 국익과 국가경쟁력, 기업의 수용능력을 충분히 고려한다는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찬에는 조석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해 허창수 GS그룹 회장(전경련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이준용 대림산업 회장,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강덕수 STX 회장,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정병철전경련 상근부회장등 8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