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첨단장비 도입…입원하지 않고 검사 가능
심장혈관질환 통증없이 하루면 체크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도 하루 만에 심장혈관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국내에 선보인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은 3일 첨단 컴퓨터단층촬영장치(CT)와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심장초음파 등 첨단 영상진단장비와 선진국형 영상진단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이미지 처리 방식의 심장검사 진단법을 갖춘 심장혈관센터를 4일 확장 개소한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그동안 심장검사는 병원에 입원해 신장에 부담을 주는 조영제를 주사한 뒤 허벅지나 손목혈관에 카테터를 삽입하는 심혈관조영술이 주종을 이뤘지만 첨단 CT,MRI,초음파 등을 이용함으로써 방문 당일 통증없이 심장혈관질환을 진단 및 치료하는 '원데이' 진료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센터는 듀얼 소스 128채널 '소마톰 플래시' CT와 1.5테슬러급 '마그네톰 아반토'자기공명영상촬영(MRI) 를 신규 도입했다. 소마톰 플래시 CT의 경우 두개의 방사선 튜브가 90도 회전하면서 찍은 128개의 영상(한 영상당 0.075초 촬영시간 소요)을 입체적으로 재조합해 심장혈관동맥의 이상을 뚜렷하게 관찰할 수 있다. 또 마그네톰 아반토 MRI는 기존 기기보다 검사속도가 6배 향상된 32채널을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채택한 장비로 이전에 1시간 정도 걸리던 검사시간을 20분 이내로 단축했다.

센터는 이와 함께 중환자실을 24병상에서 37병상,일반병실은 148병상에서 158병상으로 확장하고 심장혈관조영실과 수술실을 각 4개씩 갖췄다. 내과에서 주로 시행하는 스텐트삽입 등 심혈관중재술과 외과가 담당하는 개심수술을 한 곳에서 동시에 실시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심장혈관조영실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한가지 시술만으로 해결되지 않는 복잡한 심장병 환자를 내 · 외과 협진으로 신속하고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영탁 센터장은 "새 센터 개설로 조영제(신장에 부작용)를 주사하고 카테터를 꽂는 침습적 검사방법을 시행하는 경우가 크게 줄고 수주 내지 수개월까지 소요되던 진단 및 치료 기간이 수일 내로 단축될 것"이라며 "5년 안에 아시아 최고 심장혈관센터로 확고한 위치를 굳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심장혈관센터는 24년간 심장수술에 매진해온 이영탁 흉부외과장과 1979년부터 메이요클리닉에서 재직해온 오재건 순환기내과 교수(심장초음파실장)가 공동 센터장을 맡는다. 특히 오 교수는 지난 18개월여간 진행된 심장혈관센터 리뉴얼에 참여하면서 미국의 과학적인 영상진단 시스템을 이식하는데 주력했고 앞으로 연간 5차례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이를 정착시킬 예정이다. 센터는 환자가 원하거나 희귀한 질환이어서 치료방침을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경우 미국에 가지 않고도 메이요클리닉 전문의의 조언을 받는 협진도 실시할 계획이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