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을 포함해 범 현대가(家) 일원들이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부인인 변중석 여사의 2주기를 맞아 한 자리에 모였다.

다만 대북사업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딸 정지이 현대 U&1 전무는 북한 체류 일정을 하루 더 연기하면서 제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범 현대가 주요 인사들과 가족들은 변 여사의 2주기 전날인 16일 오후 9시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있는 정 명예회장의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제사에는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과 정몽준 한나라당 의원, 정의선 기아차 사장, 정일선 비앤지스틸 대표이사, 정대선 비에스엔씨(BS&C) 대표이사 등이 나왔다.

정몽구 회장은 청운동 자택 앞에 모인 취재진에게 "수고가 많습니다"라고 말한 뒤 들어갔다.

정몽준 의원은 이날 부인 김영명씨와 함께 직접 베라크루즈를 몰고 부친의 자택을 찾았다.

정 의원은 현정은 회장이 제사에 오지 못하고 북한에 머물고 있는데 대해 "여기에 남아 있으니 미안하다"며 "(현 회장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회장의 방북 성과와 귀환 일정 등을 묻는 질문에 "아직 (억류됐던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씨의 석방 소식 외에는) 다른 특별한 소식을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범 현대가 사람들의 이번 회동은 지난 3월20일 정 명예회장의 8주기 이후 5개월여만이다.

이들은 매년 정 명예회장과 변 여사의 제사 때처럼 범 현대가의 각종 당면 현안을 논의하는 한편 현 회장의 방북 성과나 대북사업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prayer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