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관광, 금강산관광, 남북관계 영향 주목
김정일, 정주영.정몽헌 "감회깊이 추억..따뜻한 담화"

현정은, 北체류 7일만에 김정일 면담.오찬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6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면담하고 오찬을 함께 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방송들이 이날 저녁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께서 8월16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초청에 따라 평양을 방문하고 있는 현정은 남조선 현대그룹 회장과 그 일행을 접견하셨다"며 김양건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이번 면담은 현 회장의 방북 7일만에 이뤄진 것이다.

현 회장은 지난 13일에는 김양건 위원장과 면담함으로써 김 위원장과 면담 가능성을 높였으나 예상보다 늦춰졌다.

현 회장은 김 위원장에게 선물을 전달했으며 김 위원장은 사의를 표한 뒤 "현대그룹의 선임자들에 대하여 감회깊이 추억하면서 동포애의 정 넘치는 따뜻한 담화"를 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현 회장 일행은 오찬을 함께 했으며, 여기에는 김양건 위원장도 참석했다.

김 위원장이 면담과 오찬에서 무슨 말을 했는지 북한 매체들은 소개하지 않았고 현대그룹측도 "아직 현 회장 일행이 김 위원장과의 면담 성사 여부나 결과에 대해 알려온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 회장은 현대그룹의 대북사업과 관련, 북한이 대폭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개성공단 토지임대료와 임금문제, 통행제한 조치로 중단된 개성관광의 재개 문제, 작년 남한 관광객의 피격사망으로 중단된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한 김 위원장의 결단과 지원을 요청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방북한 현정은 회장은 장녀인 정지이 현대 U&1 전무와 함께 3일간의 일정을 잡고 평양을 방문했으나 16일까지 5차례나 체류를 연장하면서 김 위원장과 면담성사 의지를 강하게 드러낸 만큼 이번 면담을 현안 해결의 기회로 활용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현 회장에게 어떤 입장을 밝혔는지가 현대그룹의 대북사업의 전도와 더 나아가 남북관계 향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현 회장이 김정일 위원장과 16일 낮에 만난 만큼 오후에 귀환해 시어머니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의 2주기 제사에 참례할 수 있었음에도 17일 귀환키로 한 점을 지적, 현 회장이 면담 결과를 토대로 김양건 위원장 등과 후속협의를 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현 회장은 17일 경의선 육로를 거쳐, 개성공단에 체류중인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과 합류해 경기도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귀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 회장은 지난 13일 북한에 억류돼 있던 현대아산 직원 유성진(44)씨의 석방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라고 호칭해 그가 아태 위원장을 겸했음을 확인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jy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