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이 증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카드와 은행 카드 간 수수료를 차별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6일 금융계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최근 은행 카드와 증권사 CMA 카드의 수수료 차등화 방안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지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은행 카드와 증권사 CMA 카드의 수수료를 차별화하는 방안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공정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해 놓은 것은 맞다"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증권사들은 지난 6월부터 직접 자금이체나 자금결제 등의 업무가 가능해진 CMA 카드가 시중은행 ATM에서 별도의 수수료를 내지 않고 돈을 인출할 수 있다고 홍보해왔다.

그러나 은행들은 다른 시스템을 적용해 증권사 CMA 카드로 은행 ATM에서 돈을 인출할 때 증권사로부터 받는 수수료를 은행 카드의 수수료(400원)보다 높게 책정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수수료 차등화 방안이 시행되면 증권사들의 반발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indig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