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북한체류 일정을 하루 더 연장함에 따라 당초 예정했던 2박3일 일정에서 6박7일로 늘어나게 됐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방북중인 현정은 회장은 북한의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이 성사됐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전재홍기자 jhjeo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