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유럽의 권위 있는 영상음향(AV) 가전상인 유럽영상음향협회(EISA) 어워드에서 삼성 LED TV 2개 제품과 블루레이 플레이어, 휴대전화가 최고 제품 상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삼성디지털이미징의 카메라도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EISA(European Imaging and Sound Association) 어워드는 유럽 19개국, 50여 전문지 대표가 제품 기술과 디자인, 혁신성 등을 평가해 부문별로 최고 제품을 선정하는 상이다.

상을 받은 제품은 유럽 지역에서 판매할 때 1년간 EISA 마크를 부착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수상한 제품은 46인치 LED TV 8000 시리즈(모델명 UE46B8000), 40인치 LED TV 7000 시리즈(UE40B7000), 블루레이 플레이어(BD-P4600), 휴대전화(I8910HD) 등 4개 제품이고, 삼성디지털이미징의 카메라는 WB1000 모델이다.

삼성전자는 2년 연속 TV 부문에서 2개 제품이 수상하는 성과도 냈다.

LED TV 8000 시리즈는 웹 미디어(Web Media) TV 부문, LED TV 7000 시리즈는 친환경 TV 부문에서 상을 받았고, 블루레이 플레이어는 디자인 부문 상을 받았다.

세계 최대 크기의 3.7인치 AM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탑재한 휴대전화는 카메라폰 부문, 디지털 카메라는 콤팩트 카메라 부문에서 각각 상을 받았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LCD TV, PDP TV, 휴대전화, 홈시어터 등 4개 제품이 상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mino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