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각 1조4천억, 6천억 출연
정부가 기업들의 설비투자를 독려하기 위해 국책은행을 통해 2조원의 자금을 풀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중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을 통해 2조원 규모의 설비투자펀드를 조성,기업들에 지원키로 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산업은행은 1조4000억원,기업은행은 6000억원을 펀드에 각각 출연할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이 중 내달 말까지 6000억원을 우선 공급하고 10월 이후에는 산업은행에서 분리해 출범하는 정책금융공사가 8000억원을 부담하게 된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투자희망 기업에 대한 타당성 심사를 거쳐 직접 대출 외에도 우선주와 보통주,회사채,전환사채 인수 등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할 계획이다. 투자방식의 지원액을 전체 지원 규모의 절반 이상 가져가도록 하는 등 투자 리스크도 일부 부담하기로 했다. 공급 자금도 원화 외에 달러 엔 유로화 등 다양하게 공급하기로 했다.

산은은 신성장 동력산업 등 투자위험이 크거나 대규모 단위의 설비투자를 추진하는 기업을 중점 지원하고,기은은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두 은행은 직접지원 외에 자산운용사 · 증권사가 설비투자용 자금 공급을 목적으로 설립한 사모주식펀드(PEF) 등 펀드에도 일부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두 은행은 신속한 자금지원이 이뤄지도록 전담 데스크를 설치하고 전경련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와 공동으로 기업들을 상대로 이달 중 홍보를 실시키로 했다.

재계에서는 그러나 기업의 투자부진이 자금난보다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측면이 커 정부의 독려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얼마나 설비투자펀드에 자금을 신청할지는 미지수라는 분위기다.

산은 관계자는 "기업들에 맞춤형 설비투자자금을 신속하게 공급,경기회복과 성장동력 확충 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